티스토리 뷰

생각보다 많은 분들이 "지평선을 열다"라는 표현에 관심을 가져주셔서 좀 더 자료를 찾아보았습니다.

https://koko8829.tistory.com/2204

 

"지평선을 열다"는 정말 틀린 표현일까?

지난 11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김대중 도서관을 방문해서 작성한 방명록 때문에 말이 많습니다. 꼼꼼하게 틀린 부분을 지적한 사진도 돌아다니는군요. 하지만 "지평선을 열다"라는 표현은 뭔

koko8829.tistory.com

생각보다 쉽게 찾을 수 있더군요 ㅠㅠ

"精選版 日本国語大辞典"라는 일본어 사전에 아래와 같은 해석이 나옵니다.

(Horizont の訳語) ドイツの哲学者フッサールの創始した現象学の用語。意識の還元を推し進めてゆく過程において、たえず新しい次元に立たされる主観の前に、くりひろげられる視界。

독일 철학자 에드문트 후설(Edmund Husserl, 1859~1938)이 처음 사용한 현상학의 용어라고 합니다. 이 표현을 "지평"으로 번역했고 "지평을 열다"라는 표현이 등장한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물론 "지평을 열다"라는 표현에서 사용한 "지평"이 같은 단어라고 확신하기는 어렵습니다만 같은 의미로 사용한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https://kitura-starter-glenlike-operator.mybluemix.net/philosopher/Edmund%20Husserl

 

현상학 사전(現象學事典)이라는 책에서 "지평"이라고 정의를 하고 있는 걸 보면 학계에서는 "지평"이라는 용어로 사용하기로 정했나 봅니다.

지평(Horizont)의 원의는 그리스어인 horizein으로까지 소급된다. 이 그리스어는 한계짓다, 경계선을 긋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지평은 horizôn kýklos(한계짓는 권역, 가시권, 한계가 그어진 범위)에서 유래하며, 보통은 지평선이나 수평선의 경우처럼 볼 수 있는 범위를 한계짓는 선이다. 이 말은 칸트에서도 나타나 후설의 독특한 개념이라고는 말할 수 없지만, 후설은 이 개념에 독자적인 의미를 담아 쓰기 시작했다. 후설에게서는 본래 의식의 구조 안에서 지평이 발견된다.  https://terms.naver.com/entry.naver?docId=1717894&cid=41908&categoryId=41972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