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먹을거리/인사이드전통주

(86)
어디서도 볼 수 없는 유기농 증류주를 만드는 조은술 세종 제주도에 가면 분홍색 제주 막걸리와 함께 가장 많이 찾는 것이 우도 땅콩 막걸리입니다. "우도"라는 이름 때문에 제주에서 만드는 막걸리라 생각하는 분들이 많은데, 이 막걸리는 제주도가 아닌 육지에서 만듭니다. 그것도 자동차로 이동하면 7시간 정도 소요되는(페리 이동 시간 포함) 청주에서 만듭니다. 엇! 속은건가~라고 생각할지 모르겠지만, 일단 우도 땅콩을 사용한 막걸리는 맞습니다. 다만, 제주도 내에서는 막걸리 생산시설을 새롭게 갖추고 생산하기에는 무리가 있어서, 조은술 세종과 제주자치도가 협약을 맺어 같이 만들기로 한 제품이라고 합니다. 얼마전까지는 제주도 밖에서는 구입할 수 없었으나, 최근 규제가 풀리면서 대형마트 등에서도 찾아볼 수 있습니다. 조은술 세종에서는 다양한 제품을 생산하고 있습니다. 개별..
요즘 핫하다는 밀막걸리 이원양조장 향수를 찾아서 요즘 시중에서 판매되는 막걸리는 대부분 쌀로 만드는 막걸리입니다. 하지만 쌀로 만든 막걸리를 1963년부터 1977년까지 14년 동안 만들 수 없었습니다. 양곡 소비 절약이라는 명목으로 금지되었던 것입니다. 그래서 그 기간동안에는 밀가루와 잡곡으로 만든 막걸리가 만들어졌습니다. 그 시절을 살아온 분들에게는 밀막걸리가 유일한 막걸리였던 것이죠. 1977년부터 1979년까지는 쌀 소비를 촉진하기 위해 밀막걸리를 금지했다고 합니다. 국가기록원 - 쌀과 막걸리http://theme.archives.go.kr/next/tabooAutonomy/kindOfTaboo07.do 서울 인근에서는 밀막걸리를 만드는 양조장 중 하나가 지평양조장이었습니다. 얼마전까지는 양조장 인근 지역에서만 판매했는데 최근에는 750mL 패..
가을 향기를 품은 용인 술샘 용인 술샘은 수도권에서 접근성이 나름 괜찮은 양조장입니다. 양조장에 직접 방문하는 것이 부담스럽다면 카페만 이용해도 괜찮습니다. 올해 1월에 방문했을 때에는 잎이 다 떨어진 풍경이 무척 추워 보였는데, 가을의 술샘은 다양한 색상의 단풍이 건물과 어우러져 가을 향기를 풍기는 것 같습니다. 술샘 투어 프로그램이 1월에는 준비 중이었는데, 이제 어느 정도 모양을 갖추었다고 합니다. 카페 내 시음장에서 시음은 무료이고, 제조장을 견학하는 프로그램부터는 유료입니다. 대신 투어 프로그램에 참여하면 카페 이용 시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고 합니다.http://www.sulseam.com/pages/contact/experience.html 교육에 사용하는 자료도 예전보다 업데이트가 되었네요. 사진만 봐도 이화주를 ..
찾아가는 양조장 - 밝은세상영농조합 새로운 막걸리를 만나는 방법은 여러 가지지만, 밝은세상 영농조합에서 빚는 호랑이 배꼽 막걸리를 처음 만난 것은 2014년 모 여행 박람회였네요. 독특한 맛이 인상적이어서 집에 돌아와 바로 택배 주문을 했었나 봅니다. 다른 막걸리와 다르게 탄산이 거의 느껴지지 않고 부드럽게 넘길 수 있어서 밥과 함께 먹기에 딱 좋은 막걸리였습니다. 호랑이 배꼽 막걸리를 빚는 모습은 전형적인 양조 공간이라기보다는 문화 공간 내에 술을 빚는 장소가 함께 하는 모습이라는 느낌이었습니다. 발효문화를 배우고, 공연을 하는가 하면 다양한 이야기들이 펼쳐지는 공간이었습니다. 2018년 찾아가는 양조장으로 선정되기 전에도 한 번쯤 가보고 싶었던 공간이었답니다. 호랑이 배꼽 막걸리의 라벨에 그려진 그림은 이계송 전 대표의 작품이라고 합니..
찾아가는 양조장 - 그린영농조합 막걸리를 좋아하는 분 중에서 "송명섭 막걸리(송막)"은 잘 알고 즐겨 마시지만, "태인양조장"이라고 하면 뭘 만드는 곳인지 잘 모르는 분이 있습니다. 브랜드와 양조장이 딱 연결이 되지 않기 때문이죠. 그래서 일부 양조장은 대표적인 브랜드를 양조장 이름으로 바꾸기도 합니다. 와인을 만드는 와이너리도 마찬가지입니다. "1865"라는 와인 이름은 잘 알지만 산 페드로(San Pedro)라는 칠레 와이너리라고 하면 낯설게 느껴질 수 있습니다. 2017년 찾아가는 양조장으로 선정된 "그린영농조합"도 마찬가지입니다. 세상에는 "그랑꼬또(Grand Conteau) 와이너리"로 더 잘 알려져 있습니다. 와이너리를 알리는 안내문에도 그랑꼬또 와이너리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그랑꼬또 와이너리는 대부도에 있습니다. 안산역에서..
겨울을 기다려 만든 누룩으로 빚은 우리술 - 두루전통양조 삼선 얼마전까지만 해도 프리미엄 막걸리라고 할 수 있는 제품들이 그리 많지 않았는데 어느 시점부터 어. 이런 술도 나왔었나 싶을 정도로 많은 수의 술을 찾아볼 수 있습니다. 작년 11월 MBC월드김치페스티벌, 막걸리학교 주최로 진행된 "2017 프리미엄 수제 막걸리 콘테스트"는 25개의 프리미엄 막걸리 제품을 대상으로 진행했습니다. 2017 프리미엄 수제 막걸리 콘테스트 수상작 발표http://cafe.naver.com/urisoolschool/10920 대상 목록 제품을 쭈욱 보면서 아직 만나보지 못한 친구 중 하나가 두루전통양조에서 빚은 "삼선"이었습니다. 어디선가 본 것 같기는 한데 낯선 이름이라 찾아보았습니다. 그러다가 엄청난 것을 발견했습니다. 양조장 바로 앞에 논이 있다는 것이었습니다.(실제 찾은 ..
화요의 재발견 화요는 프리미엄 증류주 시장을 개척한 브랜드입니다. 2003년 12월 법인을 설립했다고 하니 꽤 오랜 시간이 지나갔습니다. 나름 선두 업체지만, 아직도 화요라는 브랜드에 대해서 잘 모르는 분들도 있습니다. 2015년 기준으로 약 110억 정도 매출이라고 하는데, 아직은 그 규모가 큰 것은 아닙니다. 그렇기 때문에 증류주 시장에 대해서는 많은 전문가들이 성장 가능성이 높은 시장이라고 평가하고 있습니다. 생각보다 공장 규모는 크지 않습니다(그럼에도 양조장이라고 하기에는 좀 큰 규모입니다). 화요는 경기도 여주에 자리잡고 있는데 여주에는 생산 시설이 1000평 이상(건물 기준) 규모로 지을 수 없는 제약이 있다고 합니다. 좀 더 규모가 커지면 제2공장을 만들 수도 있겠지만 현재는 여주 내에서 시설을 보완하고 ..
찾아가는 양조장 - 용인 술샘 용인 술샘은 수도권에서 접근성이 좋은 곳에 위치한 양조장입니다. 양지 IC 바로 옆에 위치한 곳이라 대중교통으로도 찾아갈 수 있습니다. 지하철을 타고 에버라인(에버랜드까지 들어가는 지하철)와 마을버스로 이동할 수 있습니다 (물론 사당역 기준으로 2시간 10분 정도 걸리는 거리라 가까운 것은 아닙니다. 찾아가는 양조장 중에서는 배혜정 도가가 비슷한 거리네요. 뭐 물론 도심 어디에서 출발하느냐에 따라 술샘이 더 가까울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습니다). 고속도로 바로 옆이라고 하니 뭔가 삭막해보일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술샘은 2012년 8월 개인사업자로 시작했는데 2012년 찾아가는 양조장 사업이 시작하는 것을 보고 체험, 견학을 함께 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고자 했다고 합니다. 찾아가는 양조장으로 선정된 ..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