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죽기 전까지 걷고 싶다면 스쿼트를 하라 - 8점
고바야시 히로유키 지음, 홍성민 옮김/동양북스(동양문고)

이 책은 스쿼트의 기술을 다루기보다는 생존에 대한 문제를 다룹니다. 물론 스쿼트를 어렵지 않게 시작할 수 있는 가이드를 제공하긴 합니다. 원서 표지를 보면 번역서보다는 살짝 나이가 든 캐릭터를 사용하는데, 번역서에서는 넥타이 때문에 좀 더 젊은 세대로 보이긴 합니다.

번역서 제목은 원서 그대로 옮긴 것이죠. 스쿼트 기술보다는 호흡을 중요시하고 힘들면 벽이나 의자를 사용하는 법을 가이드하지만, 어찌되었든 지금! 바로 스쿼트를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합니다. 다리 뿐 아니라 코어를 강화하는데도 부족하지 않는 운동이라고 합니다. 그리고 책에서는 그 외에도 여러 효과들을 이야기하는데 그건 좀 너무 나간 것 같기도 합니다.

Photo by  Alora Griffiths  on  Unsplash

하여간 이런 중량 치는 기술을 알려주는 책은 아니라는~~ 오히려 이런저런 잔소리가 많은 책

...중요한 것은 계산식으로 얻은 지표보다는 자신의 '체감'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나는 이상적인 체중을 묻는 환자에게 이렇게 대답한다. "자신이 가장 건강했을 때의 체중이 당신의 이상적인 체중입니다."...
...'이 나이에 무슨, 그냥 살자'고 말하는 사람이 있을 것이다. 그러나 나는 절대 반환점을 돌아 다시 돌아갈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 다시 한번 높은 산을 오른다는 생각으로 새로운 길을 개척하면 된다...
...내가 노력하자는 기분이 드는 것은 내일도 살아간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오늘이라는 날이 내일의 피가 되고 살이 된다고 믿기 때문에 오늘 하루를 최선을 다해 살 수 있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