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테크니컬 라이팅/WTD 컨퍼런스

(117)
WTD 프라하 2021 - 라이트닝 토크 모음 Abi Sutherland - The best tech writing you’ve never seen https://youtu.be/Xasef7oR25Y Abi Sutherland는 TomTom에서 Information Architect로 일하고 있습니다. 어디선가 들어본 회사다 싶었는데 API The Docs 2020에서 제품 마케팅 매니저가 발표한 적이 있었네요. 2021.06.25 - [테크니컬 라이팅] - API The Docs 2020 - 개발자 포털 사이트 개발 시 페르소나 활용하기 오래된 초보자를 위한 가이드북인 "How to Keep Your Volkswagen Alive: A Manual of Step-by-Step Procedures for the Compleat Idiot"을 소재로 ..
WTD 프라하 2021 - 테크니컬 라이터 팀을 운영하는 것에 대해 Jenn Leaver는 크라우드스트라이크(crowdstrike)라는 클라우드 보안 관련 기업의 테크니컬 라이터 매니저로 일하고 있습니다. crowdstrike는 한국어를 포함한 10개 언어를 지원하네요. 국내에서는 해외 주식 투자 관련해서 많이 알려져 있고 해당 솔루션을 도입한 곳이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습니다. * 클라우드 보안 솔루션이라 "클라우드"라고 생각했는데 "크라우드"네요. 2011년에 시작된 회사라 아마 그때는 다른 의미를 가지고 있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하지만 Jenn Leaver가 이곳에서 일한 것은 얼마 되지 않았고 실제 오랫동안 몸담았던 곳은 깃헙입니다. 그곳에서 5년 정도 테크니컬 라이터 매니저로 일했습니다. 아마 이번 세션은 그 경험에 대한 이야기가 아닐까 싶습니다. 깃헙의 테크니컬..
WTD 프라하 2021 - 독자가 기능을 잘 사용할 수 있도록 디자인하는 일 Kate Santo는 영국에서 dunnhumby라는 회사의 테크니컬 라이터로 일하고 있다고 합니다. 한국에도 지사(던험비 코리아)가 있는 회사네요. Fast Moving Consumer Goods(FMCG, 일용 소비재) 기업을 대상으로 고객 행동을 분석하고 마케팅 인사이트를 주는 회사라고 합니다. 그 이전에는 여행 서비스를 제공하는 부킹닷컴에서 6년 정도 콘텐츠 팀에서 일을 했다고 합니다. 오늘 이야기는 테크니컬 라이팅과 테크니컬 콘텐츠 라이팅 사이의 뭔가를 이야기하고 있구요. 단지 기능을 나열하는 것이 아니라 독자에게 인사이트를 주는 콘텐츠를 만들어야 한다 뭐 그런 이야기인 듯합니다. 중간에 sorted라는 회사 이름이 등장하는데(진짜 회사 이름이 맞더라고요). 단순히 API를 나열하는 것과 비교해서..
WTD 프라하 2021 - 영어에 익숙하다고 해서 다 편한 건 아니라는 이전 Anita Diamond의 발표도 그랬지만 영어와 비슷한 모국어를 사용하는 분들이 공감대를 가지는 내용이 이어집니다. 이번 발표자 Kat Stoica Ostenfeld 역시 덴마크 사람인데, 영어에 익숙하지만 아무래도 영어를 1 언어로 사용하는 사람들과는 뭔가 어려움이 있다고 합니다. 특히 전문적으로 언어를 다루는 일(테크니컬 라이터 역시)이라면 더욱 그렇겠죠. 그래서 영어에 익숙하지 않은 국가에서는 공감하기 어려운 이야기들이 등장합니다. 뭐 그래서 이번에도 집중이 되지 못했다는.
WTD 프라하 2021 - 용어에 대해 Anita Diamond는 Ankr라는 블록체인 기술회사의 테크니컬 라이터입니다. 블록체인 업계가 새로운 기술을 다루다 보니 사용하는 용어가 혼란스럽고 국가나 기업에 따라 다른 용어를 사용하기도 합니다. 그래서 이번 주제는 주로 용어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물론 제목에는 "인간공학 (Cognitive ergonomics)"이라는 표현이 들어있기는 하지만 결국에는 사용자가 어떻게 용어를 인식하는지 설명하고 이에 대응하기 위해 테크니컬 라이터가 문서 작성 시 어떤 점을 유의해야 하는지 설명합니다. 전반적인 내용에 어려운 용어들이 등장해서 이해하기가 쉽지 않은데 왜 그런지에 대한 설명이 살짝 등장합니다. 우리의 뇌에서 새로운 용어를 들었을 때 이를 받아들일 수 없는 멘탈 모델이 구축되어 있지 않아서라고 합니다...
WTD 프라하 2021 - 테크니컬 라이터가 프리랜서로 시작하려면? Karen Sawrey는 영상이 공개될 시점에 새로운 정규직 직장을 구했습니다. 그 이전 2019년부터 2021년까지 프리랜서로 활동했고 그 경험을 공유한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한국의 경우는 테크니컬 라이터 시장이 아직 적고 대부분 어느 정도 규모가 있거나 유망한 스타트업에서만 채용하고 있어서 프리랜서로 활동할 시장 자체가 적습니다. 하지만 영어를 사용한다면 최근 리모트로 일할 수 있는 자리가 늘어나면서 프리랜서로 활동하기 나쁜 환경은 아닌 듯합니다. 프리랜서뿐 아니라 직장에 소속되어 있어도 계약, 보험, 지급 등의 문제는 쉽지 않습니다. 직장인의 경우에는 회사에서 대부분 알아서 해주니깐 믿고(?) 맡기는 것이고 프리랜서는 대부분 스스로 처리를 해야 합니다. 그렇지 않다면 세무사나 변호사 등을 고용해서..
WTD 프라하 2021 - 오픈소스 커뮤니티에서 책 쓰기 가이드 felicity brand는 여러 테크 기업에서 테크니컬 라이터로 일하다가 지금은 테크니컬 커뮤니케이션 컨설턴트라는 이름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Open Strategy Partners"라는 곳에 소속되어 활동하는 듯합니다. 이번 세션은 책 쓰기에 대한 이야기인데 발표자는 이번에 처음 책(The TYPO3 Guidebook: Understand and Use TYPO3 CMS)을 써보았다고 하네요. 그 이전에는 제품 매뉴얼(대부분 온라인 기반)만 작성했어서 색다른 경험이었다고 합니다. 개발자들은 너무 바빠서 책을 쓸 시간이 없어서(발표자의 주장) 커뮤니티에서 책을 써달라고 발표자가 속한 에이전시에 의뢰했다고 합니다(정확하게 의뢰처가 커뮤니티인지는 모르겠습니다). 그래서 여러 명의 저자를 섭외되어 진행(..
WTD 프라하 2021 - 문서에 대한 피드백 받기 Kevin Hwang은 Splunk에서 테크니컬 라이터로 일하고 있습니다. Splunk는 "The Product is Docs"라는 책을 2020년 펴내기도 한 곳입니다. https://www.splunk.com/en_us/blog/splunklife/the-product-is-docs.html The Product is Docs The Splunk doc team has written a book about how they do what they do www.splunk.com 제품에 대한 피드백은 기술지원이나 고객지원팀을 통해 들어오지만 문서에 대한 직접적인 피드백을 받기는 쉽지 않습니다. 온라인 문서라면 댓글이나 좋아요 같은 기능을 통해 피드백을 받을 수 있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일부러 문서에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