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프로그래머의 길, 멘토에게 묻다 - 8점
데이브 후버 & 애디웨일 오시나이 지음, 강중빈 옮김/인사이트

원서의 제목은
Apprenticeship Patterns 입니다.
Apprenticeship는 일종의 견습제도를 의미합니다.
캐나다나 호주에서 직업학교처럼 운영하는 곳이 Apprenticeship 라고 합니다.
이런 과정을 마치고 나면 journeyman이라는 타이틀이 주어지는데
이게 번역하면 장인이지만 이 책속에서 이야기하는 그런 장인은 아닙니다.
그냥 평범한 기술자 정도의 의미인듯 합니다.
뭐 이런건 뒷얘기고..

원서 제목에서 알 수 있는것처럼
견습과정에 있는 이들을 위한 다양한 패턴을 정리해놓은 책입니다.
패턴이라고 해서 겁먹을 필요는 없고 각 상황에 따라 어떻게 대처를 하면 좋은지에 대한
조언이라고 생각하면 좋을듯 합니다.

독자를 견습과정에 있는 이들이라고 했지만
그런 과정을 겪지 못한 분들에게도 도움이 될만한 이야기들이 많이 담겨 있습니다.

'실패를 준비하고 그 실패로부터 일어설 때, 소심한 자들은 결코 볼 수 없는 문이 당신에게 열릴 것이다'

가장 인상적인 문구는 역시 초심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다시 흰 띠를 매는 것은 말만 초심으로 돌아가겠다고 하는것보다
진짜 용기가 필요한 일입니다.
그만큼 버려야 하는것도 많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http://www.flickr.com/photos/24019848@N03/2905513867/


'흰 띠를 매는 용기와 겸손을 가질 필요가 있다'

이미 이 책을 읽고자 하신다면 흰 띠를 매는 용기를 만들어진겁니다.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다면 이전에 보지 못했던 길을 찾게 될 겁니다.

'우리가 깊이 존경하는 전문가들은 많지만,
소프트웨어 개발이라는 기예에는 여전히 마스터가 없다.
이것은 문제가 아니다.
소프트웨어는 새로운 기예이고, 우리는 길어야 70년 정도 소프트웨어를 만들어 왔을 뿐이다.'

참고로 웹에서 원문을 볼 수 있다고 합니다.
http://apprenticeship-patterns.labs.oreilly.com/index.html

* 국내에서도 말이 많았던 소프트웨어 마에스트로 프로그램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http://swmaestro.kr/
한국의 스티브 잡스 운운해서 여러가지로 비관적인 의견이 많지만
다양한 분야의 멘토들이 참여하고 긍정적인 시도를 하고 있기 때문에 주목해봐야 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 과정을 통해서 마에스트로가 된다고 해도 그가 당장은 스타 개발자나 IT의 리더가 아닐 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최종 선정된 SW 마에스트로는 스타가 될 가능성이 무척 큰 자질을 가진 자입니다. 
그것을 믿고, 그 자질이 몇 년 후에는 세계에서 빛을 발할 것을 믿습니다.
728x90
반응형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imincheol.net/blog 이민철 읽어보고 싶은 책이네요!
    저는 초심자의 마음보다 진짜로 초심자라서 더 읽어보고 싶네요 ㅎㅎ

    저도 마에스트로 과정이라는게 있다는걸 듣고 조소를 감추지 못했는데
    그들이 저 과정을 통해 마에스트로가 되지 않을지 몰라도
    마에스트로가 될 수 있는 밑거름이 될수도 있겠군요!!
    2010.08.07 14:09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koko8829.tistory.com 열이아빠 어리석은 정책적 결정이었다라도
    기회로 만드는 것이 정말 대단한 능력이 아닌가 싶습니다.
    뒤에서 불평만 하는 것은
    아무것도 변화시킬 수 없다는 것을
    알아야죠~
    2010.08.09 09:38 신고
  • 프로필사진 지나가던 사람 1 저는 진짜 초심자인데 프로그램이 좋은데 뭐가 되고싶은지는 모르겠고 이해도 안돼는 상태에서 읽었는데 많이 도움이 됐어요. 빨리 읽어서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ㅎㅎ 2011.01.12 14:57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koko8829.tistory.com 열이아빠 좋은 멘토도 만날 수 있기를 바랍니다. ^^ 2011.01.12 19:24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