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년초가 되면 새해 계획을 세우고
좋은 다이어리나 플래너를 장만해서
멋진 한해를 보내고자 기대해봅니다.
2008/01/05 - [책을읽자] - 계획을 나의 매니저로 채용하세요

하지만 작심삼일이라고 1주일이 지나고 나면 그러한 모습은
바쁜 일상속에 그대로 잠수를 타고 마는것 같습니다.

이런중에 재미있는 글제목이 보이더군요.
내맘대로 만들 수 있고 또 무료라니 최상의 낚시성 제목입니다.ㅎㅎ
다이어리를 내맘대로 만들고 무료로 다운 받자!
http://ilovealps.com/230

소개된 사이트는 pocktmod 라는 사이트였습니다.
http://pocketmod.com/
아이디어는 간단하죠. 사이트에서 작성한 한장짜리 다이어리 양식을
인쇄해서 사용하는 겁니다.
한장을 접어서 지갑에 들어갈만한 크기로 만드는것이 핵심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http://pocketmod.com/


다양한 템플릿을 제공하고 멋진 아이디어때문에 이전부터 많은 분들이 사용하던
사이트였군요. 대략 2005년도부터 사용되었던것 같습니다.
PocketMod
http://blog.naver.com/skuld2000/50012219806

하지만 기본적인 아이디어는 그대로이고 사이트의
기능부분에서 많은 개선이 되었습니다.

현재는 2가지 버전으로 제공을 하고 있는데요.
아래 주소는 이전 버전이구요.
http://www.pocketmod.com/app/index.html

아래 주소가 최신 버전입니다. 사이트에서 바로 연결되는 페이지이지요.
http://pocketmod.com/v2/

기능적인 개선이 있었구요.
(개인정보입력, RSS 목록, 이미지 처리, 그리고 드래그앤드롭 형식 개선 등등)

큰 변화라면 바로 이것입니다.
http://pocketmod.com/v2/app/PocketModExpress.swf WAS built with Flex

아래 Flex 탐지기로 검사를 해보았구요.ㅎㅎ
잘 안될때도 있지만 거의 맞아떨어집니다.
http://www.jamesward.org/is_it_flex

하지만 Flex 로 만들어진 사이트라는 것을 이야기하고자 했던 것은 아닙니다.
얼마전 보았던 글중에 아래와 같은 글이 있습니다.
도구와 기술을 얼마나 잘 다루는 지 물론 중요합니다. 하지만 우리가 한 단계 더 나아가려면 우리가 잘 하는 것이 과연 무엇을 하기 위한 것인지, 그리고 왜 그 것이 중요한지를 잘 알고 있어야 할 것입니다.
나의 개인사 이야기 중에서 / http://uxfactory.com/227

좋은 도구가 주어진다는 것은 좀 더 일을 효율적으로 할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지만
모든 상황에서 적절한 것은 아닐 수 있습니다.
얼마전 집에 못질을 할 일이 있었는데 새로 산 전동드릴로 못을 어찌해보겠다고 하다가
벽에 무자비한 상처만 남기고 결국에는 그냥 망치로 4번만에 마친일이 있었습니다.
분명 전동드릴을 이용하면 좀 더 편하고 깔끔하게 일을 마무리할 수 있었을겁니다.
하지만 적절지 못한 상황과 장소에서 일을 오히려 더 커지게 만들었고
결국에는 뒷감당을 다시 손으로 하게 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http://www.ddi.co.kr


pocketmod 역시 좋은 툴이 있었기때문에 만들어진 서비스가 아니라
잘하는 것이 어떤것인지 그것이 누구에게 중요한지를 알았기때문에
만들어지고 개선되어나가는 서비스가 아닌가 생각합니다.

오늘 읽은 내용중 인상적인 글 하나 더 링크합니다.
고민할만한 내용이 많은 글입니다.
- 고객사 : "도무지 우리 이야기를 제대로 이해하려는 의지가 없는 것 같아요. 이런 평범한 걸 기획하려면 우리가 하는 게 낫지"
- 기획사 : "도무지 뭘 해달라는 지 모르겠어요. 이렇게 해도 마음에 안든다고 하고, 나중엔 완전히 시키는대로 해도 그것도 아니라고 하니, 도대체 뭘 만들라는 건지..."
.......중략..
후자의 경우 극심한 갈등을 빗었다. 그 결과 포털 프로젝트 전체의 일정이 중단되고 전면 재검토라는 극약 처방을 내리기에 이르렀다. 그런데 진정한 문제는 누구도 이 문제의 핵심이 무엇인지 몰랐다는 점이다. 후자 즉 창조적 기획 영역이 구체적으로 어떤 일을 해야하며 그 일을 수행하기 적절한 웹 기획자(기획사)가 누구이며 어떤 산출물이 나올지 누구도 몰랐던 것 같다.
창조적 웹 기획과 일반적인 웹 기획
http://i-guacu.com/1970

신고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mdiary.tistory.com CAFE LUCY 공감가는 이야기네요^^
    오히려 하이테크 기술이 경우에 따라서 일을 더 더디게 하는 경우도 생기더군요.
    그냥 메모지 한장 꺼내서 적으면 끝인데....일부러 인터넷에 접속해서 적는 것도 그렇고...
    2008.01.16 07:05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koko8829.tistory.com 열이아빠 그렇죠. 물론 오프라인에서 사용할 수 있는 디바이스들도 있지만 가장 강력한건 메모가 아닌가 싶습니다.
    정 없으면 흙에다가 그릴수도 있고..ㅎㅎ
    2008.01.16 13:07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feeling-diary.tistory.com 비트손 문제는 그릇이 아니라 그릇안에 담겨질 컨텐츠란 말씀이시군요. 아침에 잊고 지낸 진리 하나 가슴에 담고 갑니다.(^^) 2008.01.16 11:34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koko8829.tistory.com 열이아빠 바라보기에 따라서 다른 생각을 가질만한 내용이 아닌가 싶습니다. 좋은 자극이 되셨다니 다행입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2008.01.16 13:08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ebuzz.co.kr Buzz 열이아빠님의 해당 포스트가 1/16일 버즈블로그 메인 헤드라인으로 링크되었습니다. 2008.01.16 15:45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