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을 수 없는 존재의 가벼움 - 8점
밀란 쿤데라 지음, 이재룡 옮김/민음사

학교 도서관에 밀란 쿤데라 전집이 들어와서 읽었던 기억이 남아있는데 지금 생각해보면 내가 읽은 것이 아닐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하여간 최근 다시 책도 읽고 영화도 보고 했는데 역시 영화가 책을 담아내기에는 부족함이 많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책에서 묘사한 상징적인 텍스트가 영상으로 보여지면서 그 느낌을 제대로 살리지 못했다는


중간중간 철학적인 의미가 담긴 텍스트가 남겨져 있습니다. 서사의 흐름만을 따라가기에는 이 책의 무거움을 이해하기는 힘들 듯 합니다.


...영원한 재귀의 생각은 사물을 우리가 알고 있는 것과 다르게 보게끔 하는 시각을 우리에게 열러준다고 말할 수 있다. 다시 말하면 이 시각에서는 사물이 그것이 갖는 무상의 완화적 상황을 상실하고 나타난다...


책과 별개로 개인적으로 마음에 딱 와닿았던 구절. 예전에 드라마에서도 들었던 대사 같기도 한데 말이죠.


...그녀는 음악이 끝 없는 침묵의 설원에 핀 장미와 같았던 요한 세바스찬 바하의 시대를 생각한다...


키취란 말이 등장하게 된 배경이 이 책인가 봅니다. 일상에서 쓰는 의미는 저자가 이야기한 것처럼 좀 달라져버렸지만...


...너무 자주 사용한 탓으로 이 말이 지닌 원래의 형이상학적 의미는 없어져버렸다. 즉 키취는 똥의 절대적 부정이라는 의미가 없어져버렸다. 말 그대로의 의미 및 전의적인 의미에서 키취란 인간존재에서 본질적으로 수락할 수 없는 것은 모두 그것의 시야에서 제외시킨다...


...어떤 개념을, 그것이 근거하고 있는 어떤 이론적인 원칙의 근거에서 정의한다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 다음에 더 이상 놀랄 만한 일이 못된다. 즉, 정치운동은 합리적인 태도에 근거하지 않고 전체로서 이런 혹은 저런 정치적 키취를 형성하는 표상, 이미지, 단어, 원형 등에 근거한다...


* 편집자가 자신의 블로그에 담긴 글을 보면 체코어판을 송동준 선생이 번역했었는데 밀란 쿤데라가 프랑스로 망명하면서 프랑스어로 다시 작품을 쓰고 번역 자체를 바꾸어달라고 요청했다고 합니다. 그래서 이재룡 선생이 다시 번역했다고 합니다. 원래 두 권을 다 구해서 비교해보려 했는데 그러지 못하고 송동준 선생의 번역으로만 읽었습니다. 책은 가지고 있으니 나중에라도 다시 ^^


...그 후 쿤데라는 체코어 판이나 독일어 판에서 번역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면서 자신의 모든 책을 프랑스어에서 다시 번역해 줄 것을 요청했다. 결국 송동준 선생이 번역한 판본은 수많은 아쉬움을 남기고 역사 속으로 사라졌고, 그 자리를 이재룡 선생의 번역판이 대신했다. 그 후 신작인 『향수』『정체성』을 비롯하여 『농담』 『불멸』 등 이전에 번역된 모든 작품이 민음사로 서서히 모이기 시작했다...

http://bookedit.tistory.com/180


신고
Posted by 열이아빠

댓글을 달아 주세요



Yesterday541
Today326
Total1,970,972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