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올해초에 쓴 글중에 흥미로운 제목이 있었습니다.
기억을 하실지 모르겠지만...

2009/02/17 - [인사이드플렉스] - Flex 개발자와 디자이너를 위한 그래픽 컴포넌트 Degrafa 소개를 소개
위와 같은 제목의 글이었습니다.
소개를 소개한다는 것은 플렉스를 위한 스킨과 테마를 제공하는
스케일나인(http://www.scalenine.com)의 운영자이며 Degrafa(http://www.degrafa.org/)의 개발 멤버중 한명인
후안 산체스(Juan Sanchez)가 소개한 글을 번역해서 올린 글이기때문에 그랬습니다.

Degrafa 라는 프로젝트에 관심이 있기도 했지만
올해초부터 번역을 시작한 이 책때문이었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reating Visual Experience With Flex 3.0 이라는 제목으로
개발자 중심의 플렉스 기본,응용 서적과는 달리
Degrafa 프로젝트처럼 디자이너와 개발자들이 같이 볼 수 있는 책을 만들었습니다.
다음번 글에서 정리를 하겠지만
기존에 나와있는 책들과 차별화되는 면을 강조했다는 점입니다.

이 책의 저자는 두명인데 한명은 앞에서 소개한 후안 산체즈이며 한명은 앤디 매킨토시입니다.
둘 다 EffectiveUI 에서 Experience Architect 로 활약하고 있습니다.

우리에게는 조금 낯설지만
2007년 마이크로소프트 비즈니스 웹진인 이노베이터를 통해 소개가 되었었고
http://www.microsoft.com/korea/magazine/200703/CoverStory/cs_01.mspx
몇몇 UX 관련된 일을 하고 계시는분들중에서 Experience Architect 라는 타이틀을 내세우고 있는 분들도 있습니다. 하지만 국내에서는 UX 컨설턴트 라는 타이틀을 더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데브피아에 올라온 질문에 대한 답글에 이런 글이 있더군요.
컨설턴트는 개발에 미련을 버린사람이고..
아키텍트는 아직 개발에 미련을 못버린사람?
http://www.devpia.com/MAEUL/Contents/Detail.aspx?BoardID=69&MAEULNO=28&no=11566

이런...ㅠㅠ
이 두명의 공통점은 디자인을 전공했고
이후에 웹과 RIA에 관심을 가지면서 자연스럽게 프로그램영역까지 다루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그렇기때문에 조금은 다른 시각에서 책을 써내려가지 않았나 싶습니다.
덕분에 번역하기는 좀 더 힘들었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해초부터 책을 잡고 있다 보니 마지막 교정에서 일부 변경된 내용을 수정하게 되었습니다.
플래시 빌더 4의 출시 일정도 2009년 하반기에서 2010년도 상반기로 변경이 되었죠.
출시라는 것이 맘대로 되는 일도 아니고
이 책도 어쩌면 1년정도 먼저 세상에 소개되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지금은 사용하지 않는 앤디 매킨토시의 트위터에 다음과 같은 내용이 있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http://twitter.com/eui_andy


당시 360|Flex에서 발표한 내용을 이야기 한것이었구요.
http://www.andymcintosh.com/360Flex/VisualExperience_360Flex.pdf
저자서문에도 나와있지만 그때 발표한 내용이 이 책을 쓰게된 계기가 되었다고 합니다.
기본적인 내용은 책에서도 바뀐것은 없습니다.
특정 기술에 대한 이야기보다 전반적인 사용자 경험을 중심으로
이야기가 되었기때문이구요.

아마 다음주정도에는 예약판매가 들어가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때에도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