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기술 - 8점
배상복 지음/씨앤아이북스

이오덕 선생님의 우리말 바로쓰기를 읽다가 계속 진도를 못 나가고 있어서 선택한 책입니다. 이오덕 선생님 책은 참고서 같은 스타일이라서 알아야 할 내용이 잔뜩 담겨 있지만, 책으로 읽기보다는 공부한다는 느낌으로 읽어야 하는데 잘못 접근을 했습니다.


글쓰기 관련 책으로 꽤 잘 나가고 있는 책이랍니다. 초판은 19쇄까지 찍었고 개정증보판도 지난 5월 기준으로 11쇄까지 찍었다고 합니다. 글쓰기 관련 교육을 받거나 이런 책을 읽어도 습관은 쉽게 바뀌지 않습니다. 책 한 권 읽었다고 하루아침에 바뀌는 것은 아니라서 항상 글을 쓰고 고치는 습관을 지니는 것이 중요합니다. 누군가에게 보내야 할 글을 쓸 때는 '한국어 맞춤법/문법 검사기'를 이용합니다. 완벽하게 문장을 고쳐주지는 않지만 자주 틀리는 실수를 어느 정도 막아줍니다.

http://speller.cs.pusan.ac.kr/



좋은 글이라는 것이 어떤 것인지 정의하기는 모호하지만 누구에게나 글을 쓸 수 있는 능력이 있다는 것은 공감합니다. 하지만 잘 쓰는 것과 그냥 쓸 수 있는 것은 좀 차이가 있지 않을까요.

...대단한 지식과 글재주가 없어도 이미 가지고 있는 상식과 자신의 삶에서 얻은 경험을 바탕으로 누구나 좋은 글을 쓸 수 있다. 처음 자전거를 탈 때는 넘어질까 두렵지만 몇 번 타다 보면 잘 타듯이 누구에게나 글을 잘 쓰는 능력이 있다...


어순은 여전히 어렵습니다. 정해진 규칙을 벗어나 사용자가 이해하기 좋은 구조를 만들면서 좋은 문장 구조를 벗어나지 않은 것은 쉽지 않은 일입니다. 

...우리말의 어순은 일반적으로 '주어+목적어+서술어'가 원칙이나 목적어가 지나치게 긴 경우에는 '목적어+주어+서술어'순으로 하는 것이 이해하기 쉽다...

- (국내외 증권사들이) 주요 기업들이 하반기에도 눈에 띄는 실적개선이 없을 것으로 (전망하는 등) 비관론이 확산되고 있다.

-> 주요 기업들이 하반기에도 눈에 띄는 실적개선이 없을 것으로 (국내외 증권사들이) (전망하는 등) 비관론이 확산되고 있다...


이 책의 특징 중 하나는 실질적인 사례를 많이 포함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언론사에 일하는 현업 저자라서 그런지도 모르겠네요. 책은 1부와 2부로 구성되는데 2부는 신문 칼럼을 모아놓은 글입니다. 내용은 좋지만 절반 가량을 칼럼으로 채운 것은 좀 아쉬운 부분입니다.

...술을 잘한다: 단순히 술을 잘한다는 사실만 나타냄.

술은 잘한다: 다른 것은 못하지만 술 하나는 잘한다는 의미를 내포.

술도 잘한다: 다른 것도 잘하고 술도 잘한다는 의미를 가짐...


부제는 '기자처럼 글 잘쓰기'라고 하지만 기자 역시 몇 년간은 빨간 줄과 씨름한다는 것을 생각하면 글쓰기는 여전히 쉽지 않습니다. 다이어트 책이 항상 새롭게 나오는 것처럼 글쓰기 책도 그러한 것을 보면 완벽한 해결책은 없는가 봅니다.

신고
Posted by 열이아빠

댓글을 달아 주세요



Yesterday541
Today322
Total1,970,968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