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둘째날은 전체세션이 점심먹기 전에 한번 있기때문에
아침세션이 8시 30분에 시작됩니다.
가기전에 밥도 먹고 가야하기때문에
푹 자고 움직이기는 힘드네요. ㄷㄷ

첫번째 참여한 세션은 오픈소스와 상업적인 요소가 어떻게 결합할 것인가 하는 내용이었습니다.
기술적인 부분이 아니고 조금은 관심가지기 힘든 내용이었긴 하지만
Matt Chotin 을 한번 보고 싶어서 참여했습니다.
최근 올라온 글중에 참고하실만한 내용이 있네요.
기업 내 오픈 소스 개발 방식 도입記
http://channy.creation.net/blog/569

오픈소스 세션에서 나온 질문중 대부분이 법적인 문제와 관련된 부분이었던것 같습니다.
조금 민감한 부분의 질문이 나왔던지...변호사에게 물어보아야 한다는 농담을 하더군요.


두번째날 공통세션은 나름대로 연출한 시나리오에 따라
여러 개발팀에서 각각 비장의 무기들을 선보였습니다.
역시 자세한 내용은 아래 블로그들을 참고하세요.

http://www.webkitchen.be/2008/11/18/max-san-francisco-keynote-day-2-liveblog/
이 분은 무슨 문자중계 하는것 같군요. 그 소란스러운 가운데서 이런 정보를 남길 수 있다는것이 존경스럽습니다. 첫째날 키노트와 다른 이벤트에 대한 라이브블로깅도 참고하세요.
http://www.coldfusionjedi.com/index.cfm/2008/11/18/MAX-Keynote-Liveblog--Day-2
어제 링크 남겨드렸던분..ㄷㄷ

저는 살짝 스케치만...


어제 어도비 플래시 카탈리스트에 대한 내용을 전해드렸는데요.
그 데모를 키노트가 끝나면 DVD 로 준다고 하더군요.
오옷 대단한데 당장 해보아야지 하고
한장밖에 주지 않는 것을 받아왔더니
맥북에서밖에 동작하지 않는답니다. 이런..~~~
(이 나라에서는 맥북 없으면 개발자라고 이야기하기가 힘들것 같은 분위기네요.
맥북 아닌 다른 노트북을 쓰고 있으면 쳐다볼듯한 분위기...ㄷㄷ)

아마도 MAX 한정이고 유효기간이 정해져있기때문에
조만간 labs 를 통해서 윈도우 버전이 공개될것 같습니다.
유럽행사를 위해 몇가지는 남겨두지 않았나 싶네요.

중간에 닷넷 개발자들을 위한 비쥬얼 스튜디오에서 플렉스를 개발하는 시연도 있었습니다.


첫째날 키노트는 나름대로 프리젠테이션을 기준으로 설명이 되었고
중요한 개요를 설명하는 자리였기때문에
그럭저럭 어떤 내용이구나 하는것을 어설프게 알 수 있었는데
(그래서 더 문제였을지도 모른다는...ㄷㄷ)
오늘은 내용이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흘러가고
스토리를 따라가다 보니...조금 힘드네요.
참고로 오늘 진행된 키노트 이벤트는 어도비 내부에서도 보안사항이었다고 합니다. ㄷㄷ


댓글
댓글쓰기 폼